[DA:리뷰] ‘미우새’ 홍진영 언니 홍선영 먹언♥ “아는 맛이라 끊을 수 없는 것”

30

‘미우새’ 홍진영 언니 홍선영 먹언♥ “아는 맛이라 끊을 수 없는 것”

‘미우새’ 홍진영-홍선영이 흥 넘치는 현실 자매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들을 사로 잡았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진영이 최초로 여자 ‘미우새’로 출연했다. 특히 그의 언니 홍선영의 출연은 방송 직후 큰 화제를 모았다.

아침부터 게임에 정신이 팔린 홍진영과 아침 밥을 챙기며 그를 다그치는 언니 홍선영은 시작부터 현실 자매 케미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이후 두 사람은 배달 음식을 기다리며 음악 채널에서 흘러나오는 노래에 맞춰 화음을 넣으며 흥을 폭발 시켰다. 또 홍선영은 동생의 노래인 ‘잘가라’에 맞춤 댄스까지 선보이며 홍자매의 매력을 배가 시켰다.

본격 아침 먹방을 시작한 홍자매. 메뉴는 삼겹살, 치즈김치전, 김치볶음밥으로 푸짐한 식단을 선보여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했다. 모벤져스는 맛았게 잘 먹는 홍선영의 매력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하지만 홍진영은 폭풍 먹방을 펼치는 언니를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봤고, 아무말도 하지 않았지만 홍선영은 “뚱뚱하다고 다 죽는 건 아니야”라고 대꾸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홍선영은 먹언을 탄생시켰다. 다이어트를 종용하는 홍진영에게 “다 아는 맛이긴 하지만 좋은 맛을 알기에 못 끊는 것” 이라고 설명하고, 자신이 탄산을 마시는 것에 대해 걱정하자 “고기 먹다가 숨 못 쉬면 어떡해. 탄산은 숨 쉬려고 먹는 것”이라고 말해 또 한 번 웃음 바다를 만들었다.

이후 수제비를 요리를 선언하며 마트로 향하던 홍자매는 차안에서도 노래를 들으며 주제할 수 없는 흥을 폭발시켜 ‘자매가 둘이 재미있겠다’며 모벤져스의 따뜻한 시선을 받았다.

한편 방송 직후 홍진영은 “언니가 연예계 종사자가 아니라 걱정을 많이 했다. 다행히 많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아서 행복하다”며 이어 “언니가 방송직후 반응에 대해서 신경을 많이 쓰고 있는 것 같다. 보는 것과 다르게 마음이 많이 여린 언니이니 좋은 말과 사랑 부탁드리고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언니를 향한 배려도 잊지 않았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