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00~500% 보너스…사내 협력사 직원에도 182억

79

올해 1~3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삼성전자가 성과를 공유하고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하기 위해 2년 연속 특별보너스를 지급한다. 특히 작년에 반도체 부문에만 특별보너스가 돌아갔던 데 비해 올해는 가전·스마트폰 부문도 수혜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1차 협력사에 지급되던 인센티브를 2차 협력사로 확대하기로 하고 이번에 처음으로 89개사에 43억2000만원을 지급했다.
삼성전자는 5일 임직원들에게 사업부별 성과에 따라 기본급의 100~500%를 특별상여로 지급하고 사내 상주 협력사 임직원에게도 총 182억원의 특별 상여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반도체 사업 담당인 DS부문이 기본급의 300~500%로 가장 많고, TV·가전 담당인 CE부문과 스마트폰의 IM부문은 각각 100%가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작년에는 DS부문 직원들만 최대 400%에 달하는 보너스를 받았다. 하지만 이 회사는 올해 직원들의 사기 진작 차원에서 CE·IM부문에도 특별보너스를 지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DS부문의 경우 메모리사업부가 500%로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본급이 300만원인 과장급이라면 1500만원에 달하는 추가 성과급을 받는 셈이다. 또 비메모리 부문인 파운드리(수탁생산)·시스템LSI 사업부는 300%를 받을 예정이다. 또 각 연구소와 제조·패키지를 담당하는 테스트앤패키지(TP)센터 등은 400%, 발광다이오드(LED) 사업팀은 100%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내 상주 협력사 직원에게 지급되는 특별상여 182억원은 반도체 부문이 대상이다. 상생 차원에서 DS부문 특별상여금 중 91억원을 재원으로 활용하고 여기에 동일한 금액을 회사가 `매칭 그랜트`로 추가한다.
이번 특별보너스는 연말·연초 성과급과 별도다. 삼성전자는 매년 1월에 초과이익성과급(OPI)과 7·12월에 목표달성장려금(TAI)을 지급하고 있다. 목표달성장려금은 월 기본급에 최대 100%, 초과이익성과급은 연봉의 최대 50%까지 받을 수 있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부품)부문장(사장)은 앞서 노사위원회에 참석해 “최대 성과를 낸 만큼 특별상여금 지급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올 1~3분기 삼성전자의 누적 영업이익이 48조8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8조5000억원)보다 25% 급증한 데 따른 정당한 보상을 시사한 것이다. 1~3분기 누적 영업이익 중 77%(37조원) 정도가 반도체 부문에서 나왔다. 삼성전자가 특별보너스를 지급한 것은 올해가 세 번째다. 앞서 2013년 신경영 20주년을 맞아 기본급 100%를 지급했고 작년에는 DS부문에 보너스를 준 바 있다. 삼성전자는 또 동반성장을 위해 지금까지 1차 우수 협력사에 지급해온 인센티브를 처음으로 2차 우수 협력사까지 확대했다. DS부문 89개 업체가 43억2000만원을 받으며 첫 수혜자가 됐다. 이는 지난 8월 삼성이 발표했던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방안`의 후속 조치다.
1차 협력업체 140여 곳에 654억원이 인센티브로 지급됐다. 2차 협력사와 추가 선정될 업체까지 포함하면 올해 협력사에 지급하는 인센티브는 총 897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김규식 기자 / 이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