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일본서 ‘OLED TV’ 경쟁력 확인

173


LG디스플레이가 디스플레이 강국 일본에서 OLED 경쟁력을 확인했다. LG디스플레이 여상덕 고문은 6일 일본 마쿠하리 멧세에서 열린 ‘제28회 Finetech Japan’에서 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Finetech Japan은 일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평판 디스플레이 전시회다. LCD, OLED, 센서 등 디스플레이 개발과 제조에 필요한 장비 및 부품과 최첨단 디스플레이 등이 전시된다.

여상덕 고문은 한국의 OLED 선구자로 OLED 기술 및 특징, LG디스플레이 OLED 전략 등을 소개했다. 그는 “일본에서 OLED TV는 2000불 이상 하이엔드 TV 시장의 69%를 점유하고 있다”며 “OLED 고객사 15개 중 LG전자를 비롯해 소니, 파나소닉, 도시바, 후나이 등 일본 업체들이 대거 포함되어 있다. 일본에서는 OLED TV가 대세”라 말했다.

그러면서 “OLED는 픽셀 하나하나를 컨트롤 할 수 있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넓은 시야각, 무한대 명암비 등 최고의 화질 구현과 빠른 응답속도로 스포츠 방송 시청에 최적화돼 있다”며 “다가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은 OLED TV로 즐길 것을 권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하이테크 기술 및 화질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의 특성 때문에 평판 디스플레이의 본고장이다. 일본 공영방송사인 NHK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세계 최초 8K 해상도로 중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후 LG디스플레이와 협력해 오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8K OLED 디스플레이를 선보인 업체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