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재정 확대 정책 펼칠 것…소재•산업재 중장기적 접근

244

유럽, 재정 확대 정책 펼칠 것…소재·산업재 중장기적 접근

한국경제 | 입력 2016-10-28 07:42

[ 박상재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28일 유럽 국가들이 재정 확대 정책을 펼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에 인프라 투자가 증가할 것이란 판단이다.

안현국 연구원은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스페인과 포르투갈의 초과 재정 적자 비율에 대한 감축 기간을 연장해줬다”며 “이에 통화완화 정책이 재정 정책과 조화룰 이룰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안 연구원은 “앞으로 재정 확대 정책이 시행되면 인프라 투자 확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미국 금융위기 등을 겪으며 이연된 수요가 남아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서유럽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내륙 운송 인프라 투자 비중이 0.70%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 평균인 0.93%를 밑도는 수치다.

안 연구원은 “재정 확대 기조가 결정되면 자본재와 관련된 산업, 기업이 각광을 받을 것”이라며 “수혜가 예상되는 소재, 산업재 비중을 중장기적으로 늘려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상재 기자]

<저작권자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