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설 마이스터高 첫 졸업생 85% 취업

97

국내 최초의 해외건설·플랜트 마이스터고인 서울도시과학기술고등학교에서 올해 첫 졸업생이 배출된다.

국토교통부는 해외 전문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2016년 설립한 서울도시과학기술고의 첫 졸업식이 11일 오후 2시 열린다고 10일 밝혔다.

첫 회 졸업생 126명 중 107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산·관·학 업무협약(MOU)과 기업 대상 학교설명회 등을 통해 졸업생의 85% 이상이 취업했다.

107명 중 공공기관에 취업한 졸업생은 13명이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한국도로공사 각 3명, 서울교통공사 2명, 서울시설공단·한국전력 각 1명 등이다. 이 외 대기업은 9명, 중소·중견기업은 85명이다.

국토부는 2015년부터 기숙사 신축, 실습시설 개량, 교육 교재 연구, 해외연수 지원 등에 4년간 50억원을 지원했다. 학교는 최신식 설비와 기자재를 활용해 외국어와 외국 문화 등 수요자 맞춤형 교육을 제공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는 해외현장 전문가 양성과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LH,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등의 해외 현장에 파견할 인턴을 공개채용하는 ‘인프라 공기업 청년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마이스터고 재학생이 인턴십에 지원하면 가점을 부여하는 등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