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철살IT] 대륙의 세계 최초 폴더블폰, “접었더니 구부러졌다”

80

“오, 괜찮아 보이는데?” 직접 만져보기 전까진 그랬다.

9일(현지시간) ‘CES 2019’ 전시장에 자리를 잡은 중국 ‘로욜’의 부스는 관람객들로 북적였다. 세계 최초의 폴더블폰 실물을 본다는 기대감은 기자만 가진게 아니었던 걸까.

대기하는 사람이 꽤 있어 먼저 어깨너머로 ‘플렉스파이’의 외관을 힐끗 봤더니 매끈해 보였다. 두께가 얇게 잘 빠진 태블릿이랄까. 10여분을 기다린 뒤에야 제품을 만질 수 있었다. 과연 ‘어떻게 접힐까’라는 호기심을 즉시 행동으로 옮겼다.

“엥? 뭐야 이게” 속마음이 입 밖으로 터져 나왔다. 평소 내가 기대했던 폴더블폰과 괴리가 커서다. 분명히 폰을 접었는데 구부러졌다. 납처럼 무르고 연성이 큰 금속을 쭈욱 늘려서 구부리는 느낌이었다.

다시 펼때는 뻑뻑했다. 접히는 부분이 직선으로 펴지지 않아 쭈글쭈글해 보였다. 불에 구운 마른 오징어 같기도 했다. 디스플레이 위를 두꺼운 비닐케이스가 덮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 시각적으로 화면이 움푹 들어가 보였다.

접히는 부분은 고무 재질이었는데 벌써부터 닳은 흔적이 군데군데 보였다. 20만번을 접어도 될만큼 내구성을 확보했다는 데 둘 중 하나다. 로욜이 플렉스파이의 내구성을 심하게 부풀렸던지, 아니면 부스 개장 하루만에 방문객들이 20만번 이상 만졌던지.

화면을 접으면 접히는 부분이 밀착되지 않아 구멍 같은 빈 공간이 생겼다. 욱여넣은 지폐를 감당 못하는 머니클립 같았다. 로욜 관계자에게 왜 이 부분이 밀착되지 않냐고 물었다. 그는 짧은 한숨 후 “기술력이 부족하다”고 했다.

로욜 스스로도 폴더블폰이 이러면 안된다는 걸 안다는 얘기다. 6년의 시간을 투자했는데도 기술적 한계에 부딪히니 뾰족한 수가 없었을 것이다. 최초 타이틀은 욕심이 나는데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폴더블폰 최초 출시를 외치니 있으니, 가진 기술력 내에서 허겁지겁 폴더블폰을 만든 것이다. 오로지 최초 타이틀을 위해.

그렇게 만들어진 최초 폴더블폰은 주머니에 넣기도 버거웠다. 접은 채로 바지 주머니에 넣으니 겨우 들어가긴 했지만 불룩하게 튀어나왔다. 플렉스파이의 두께는 7.6mm로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비슷하다. 하지만 접으면 두배가 된다. 가방에 휴대하지 않는 이상 갖고 다니기에 너무 두껍다. 320g의 무게도 부담스럽다. 스마트폰 중 무거운 편에 속하는 갤럭시노트9이 201g이다.

이 폴더폰은 기스나 흠집에서도 자유롭지 않다. 밖으로 접히는 아웃폴딩 방식이어서다. 메인 화면을 겉으로 노출한다는 게 어색했던걸까. 제품을 바깥쪽으로 접으면서도 몇번씩이나 안으로 접고 싶은 충동이 들었다. 플렉스파이는 태생적 이유로 흠집은 감수해야 한다.

이런 점들을 개선하기 위해선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을 채택했어야 하는데, 그러기엔 로욜의 기술력이 부족했다. 인폴딩 방식으로 폴더블폰 개발에 돌입했다면 최초 타이틀은 꿈도 꾸지 못했을테니 로욜 입장에선 선택의 여지가 없었을 것이다.

플렉스파이는 덜 된 밥이었다. 로욜은 가장 빨리 밥상을 차리려다 보니 익지도 않은 쌀을 펐다. 평가야 어찌됐건 로욜의 인지도가 높아진건 부정할 수 없다. 이번 CES에서 수많은 이들이 로욜의 부스를 찾은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이 먹기 힘든 밥은 구매하기도 힘들 것으로 보인다. 최대 212만원인 플렉스파이는 현재 중국에서만 소량 판매되고 있다. 로욜은 유럽 등에서도 출시를 준비중이라고 한다. 그러나 그들의 유통망 확보 역량보다 출시 의지 유무에 더 눈길이 가는 이유는 뭘까.

라스베이거스(미국)=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