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정기예금 지난해 72조나 늘어난 까닭

166

지난해 은행 정기예금이 8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말 은행 정기예금 잔액은 668조4000억원으로 전년보다 72조2000억원 증가했다. 95조7000억원이 불었던 2010년 후 가장 큰 증가폭이다. 2016년과 2017년엔 각각 19조4000억원, 28조8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10억원이 넘는 정기예금 계좌도 크게 늘었다. 작년 6월 말 10억원 초과 계좌는 4만1000개로 2012년 1분기(4만3000개) 후 6년 만에 가장 많았다.

2014년 이후 계속되던 초저금리 시대가 막을 내린 영향이 컸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2017년 11월과 작년 11월 두 차례 기준금리 인상으로 은행 예금 금리도 올랐다. 1년 만기 정기예금 가중평균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2016년 연 1.36%에서 지난해 11월 연 2.15%로 상승했다. 새해 들어서는 최고 금리가 연 2.7%에 이르는 상품도 나오고 있다.

금융당국의 규제 강화도 한몫했다. 금융당국은 은행 건전성 강화를 위해 유동성 커버리지 비율(LCR) 최저 한도를 2017년 90%에서 지난해 95%로 높였고 올해는 100%까지 올렸다. 은행으로선 LCR 비율을 맞추려면 예금 유치 등을 통해 자금을 더 들여와야 한다. 내년부터는 예금 대비 대출금 비율 산정 기준도 바뀌어 은행의 예금 유치 노력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금융시장 불안이 예금 증가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도 나온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