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해치’ 정일우, 고주원 반란에 분노…최고시청률 9.7%

7

SBS 월화극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남태진)에서 정일우가 고주원의 반란에 분노하면서 최고시청률 9.7%로 월화극 전체 1위자리에 올랐다.

드라마 ‘해치’ 4월 16일 39, 40회 방송분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이하동일)으로 각각 7.4%(전국 6.9%)와 9.0%(전국 8.1%)를 기록했다. 최고시청률은 마지막에 이르러 9.7%까지 치솟았던 것.

덕분에 드라마는 동시간대 각각 6.8%(전국 5.8%)와 7.9%(전국 6.8%)에 의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그리고 각각 5.2%(전국 5.4%)와 6.3%(전국 6.5%)였던 KBS 2TV ‘국민 여러분’ 뿐만 아니라 유료플랫폼기준으로 2.6%를 기록한 tvN ‘사이코메트리 그 녀석’과 1.2%의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도 이기면서 지상파와 종편, 케이블방송중에서도 당당히 월화극 1위 자리를 지킨 것이다.

이날 방송분은 영조 이금(정일우 분)이 활인서를 방문해 백성들을 위로하면서 시작되었다. 그러자 민진헌(이경영 분)은 임금이 직접 나서지 말았어야 한다고 조언하지만 이금은 그렇지 않았다면 폭동 직전의 민심을 잡지 못했을 거라는 말을 던지기도 했던 것.

이윽고 이금은 병자들이 특정우물을 마셨음을 알고는 의혹이 있는 우물을 폐쇄할 것과 청주의 괴질을 잡은 처방을 실시할 것을 명령했다. 덕분에 환자들은 금세 회복했고, 흉흉하던 분위기도 이내 반전이 되었다. 이금은 이에 기뻐하면서도 박문수(권율 분)를 통해 괴질과 반역의 중심에는 밀풍군 이탄(정문성 분)과 위병주(한상진 분), 그리고 제 3의 인물인 이인좌(고주원 분)가 있음을 알게되고는 더욱 결의를 다졌던 것.

후반부에 이르러 이금은 이인좌와 뜻을 같이 했던 포도대장과 병조참판 등을 잡을 수 있었고, 이와 중에 궁녀가 된 여지(고아라 분)가 자신을 헤치기 위해 들어온 종사관을 혼신을 다해 막아내자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다 마지막에 이르러 이인좌가 청주성을 함락했음을 보고받은 이금은 극강의 분노를 하면서 후속스토리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 낸 것이다.

SBS 월화극 ‘해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 사헌부 열혈 다모 여지, 저잣거리의 떠오르는 왈패 달문과 함께 힘을 합쳐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되고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