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강원도 산불 피해 성금 잇따라

29

건설업계에서 강원도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에 대한 성금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부동산신탁업체인 무궁화신탁은 임직원들이 모은 성금 3300만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기부했다. 성금은 국가 재난지역으로 선정된 강릉, 속초, 고성 등 5개 지역 피해 복구에 사용될 예정이다.

앞서 한국토지신탁 임직원들도 성금 1억700만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 일신건영도 산불피해 복구에 도움이 되고자 성금 1000만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

최병길 무궁화신탁의 대표는 “국가적 재난 상황으로 인해 많은 지역민들이 피해를 입었고, 아픔을 함께 덜고자 기부에 나서게 됐다”며 “하루빨리 지역민들이 아픔을 덜고 일상으로 복귀하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