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발견한 하루’ 이태리·김지인 출연확정, 김혜윤과 호흡 [공식입장]

26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이태리·김지인 출연확정, 김혜윤과 호흡

이태리와 김지인이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극본 송하영 인지혜 연출 김상협)에 톡 쏘는 매력을 더한다.
이태리와 김지인이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청춘 라인업에 합류해 생기 넘치는 활력을 불어넣는다.

먼저 이태리는 극 중 나이, 국적, 출신 심지어는 진짜 이름까지 모든 게 베일에 싸인 인물로 등장해 또 한 번 씬 스틸 활약을 예고한다. 그는 스리고 급식에 진미채 볶음이 나오는 날이면 어김없이 등장해 ‘진미채 요정’, 즉 ‘진미채’라는 독특한 이름으로 불린다고.

특히 스리고의 대표 꽃미남 군단 A3의 비공식적인 NO.4 멤버로 불릴 만큼 잘생긴 외모의 소유자로 과연 여고생들의 마음을 한방에 녹이는 꽃미소 뒤에 어떤 비밀을 숨기고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김지인은 백화점으로 유명한 SI그룹의 고명딸이자 상속녀 신새미로 변신해 상큼하고 풋풋한 매력 포텐을 터뜨릴 예정이다. 은단오(김혜윤 분)와 유치원부터 함께 다닌 소꿉친구인 그녀는 세련되고 고결한 분위기와 달리 알고 보면 학교의 모든 소식을 꿰고 있는 왕푼수 소식통이다. 또한 하늘을 찌르는 자존감과 긍정 에너지는 한 남자를 향한 순애보(?)를 끈질기게 이어가는 원동력이 돼 더욱 쫄깃하고 흥미진진해질 관계성을 기대하게 한다.

이처럼 개성 넘치는 캐릭터에 자신들의 톡톡 튀는 색깔을 담아낼 이태리(진미채 역)와 김지인(신새미 역)이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특별한 세계관에 어떤 재미를 더해줄지 주목된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 ‘화려한 유혹’, ‘마마’, ‘7급 공무원’ 등을 연출한 김상협 PD가 메가폰을 잡고 김혜윤, SF9 로운, 이재욱, 이나은, 정건주, 김영대 등 차세대 청춘 배우 라인업을 확정지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여고생 단오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9월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