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美제조업체들, 中 떠나 베트남 등으로…美로 복귀안해”

35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을 조만간 재개할 예정이지만, 중국에 진출한 미국 제조업체들은 관세를 피하기 위해 공장을 다른 국가로 이전시키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간)보도했다. 그렇다고 해서 미국으로 생산시설을 다시 가져오는 업체들은 거의 없다는 없다는 것이다.

크록스, 예티 맥주 쿨러, 룸바 진공청소기, 고프로카메라 등이 미국 정부의 25% 관세를 피하기 위해 이미 생산라인을 중국에서 다른 국가로 옮겨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애플도 일부 라인의 이전을 고려하고 있다.

가구회사 러브색은 올해초부터 중국에서의 생산 비중을 75%에 60%로 줄였다. 션 넬슨 최고경영자(CEO)는 “생산라인을 베트남으로 매우 적극적으로 옮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말까지 중국에서의 모든 생산을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이로봇(iRobot) 사는 룸바 진공청소기를 올해부터 말레이시아에서 생산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WSJ에 밝혔다. 크록스는 내년에 중국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들여오는 신발제품들의 규모를 전체의 10% 이하로 줄일 계획이다. 지난 6월에는 30% 비중이었다. 디젤엔진 제조사 커민스는 중국에 있는 생산공장의 일부를 영국 및 다른 국가로 이전했다.

안테나 제조사 콤스코프의 마빈 에드워즈 CEO는 중국 대신 인도 공장에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고 WSJ에 밝혔다.

WSJ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기대와 달리 중국을 떠난 미국 제조업체들이 다시 미국으로 돌아온다는 증거는 없다고 지적했다. 중국 이외 아시아 국가들로부터의 수입을 증가하는 반면, 미국내 생산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 사이에 1.5% 감소했다는 것이다.미 공급자관리협회(ISM)에 따르면, 6월 미국 제조업지수는 2016년 이후 최저로 떨어졌다.

중국에서 카약, 카누, 낚싯배 등을 제조하는 시이걸보츠의 존 호지 설립자는 “만약 공장을 미국에 두면 엄청난 비용이 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에 공급체인을 구축하는데 20여년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5월 트럼프 정부의 25% 관세 부과로 자사가 연간 50만달러의 부담을 지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