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보고서’ 정해인 “백종원 추천 맛집이라면 믿고 먹는다”

10

‘걸어보고서’ 정해인 “백종원 추천 맛집이라면 믿고 먹는다”

정해인이 ‘백종원 추종자’임을 고백했다.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대한민국 대표 장수 교양인 KBS 1TV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 탄생 시킨 프로그램으로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일명 ‘걷큐멘터리’.

3일 2회가 방송되는 가운데 정해인이 뉴욕 여행 2일차에 ‘먹방 전문 피디’로 거듭난다는 제작진이 전언이다.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 사진에는 정해인이 ‘버거 먹방’을 펼치는 모습이 담겼다. 정해인은 입에 한가득 버거를 담아내려는 모습이 시선을 끈다. 늘어나는 치즈도 놓치지 않는다. 아기 다람쥐 같은 모습이라는 게 제작진 설명이다. 또한, 제작진은 ‘먹방을 배운 분’이라는 표현으로 범상치 않은 정해인 먹방을 치켜세운다.

또한, 정해인은 위 역시 놀라울 정도라고. 무려 버거 4개에 감자튀김, 콜라와 밀크쉐이크까지 먹은 뒤에도 다른 식당을 찾아나섰다고 제작진은 설명했다. 정해인은 “백종원 님이 먼저 다녀가신 곳이다. 그 분이 오신 곳이라면 믿고 먹을 수 있다”며 ‘백종원 신봉자’임을 밝히기도 했다.

‘걸어보고서’는 3일 밤 10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