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백두산’ 600만 돌파+‘시동’ 손익분기 240만 넘었다

36

[종합] ‘백두산’ 600만 돌파+‘시동’ 손익분기 240만 넘었다

영화 ‘백두산’이 개봉 13일째 6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백두산’이 개봉 13일째인 12월 31일(화) 오전 6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12월에 개봉해 가족 영화로 전 세대를 사로잡은 ‘국제시장'(최종 14,257,115명)의 개봉 16일째 600만 관객 돌파 기록을 뛰어넘은 것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백두산’은 손에 땀을 쥐는 스펙터클은 물론 유쾌한 웃음과 가족애를 자극하는 따뜻한 감동으로 남녀노소 불문하고 전 세대를 아우르는 가족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이러한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백두산’은 쟁쟁한 신작들의 공세에도 불구하고 흔들림 없는 13일 연속 압도적 박스오피스 및 예매율 1위는 물론 연일 상승하는 좌석판매율을 기록하고 있어 2020년 새해에도 이어갈 폭발적인 흥행세를 예고하고 있다.

‘백두산’ 보다 하루 먼저 개봉된 영화 ‘시동’은 손익분기점을 넘겼다.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개봉 5일째 100만, 11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겨울 극장가 입소문 열풍을 이끌고 있는 영화 ‘시동’이 개봉 14일째인 12월 31일(화) 오전 7시 기준 손익분기점 24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겨울 극장가 대전 속 최초로 손익분기점을 돌파한 것으로 폭발적 호평 속 장기 흥행에 쾌속 시동을 건 ‘시동’의 뜨거운 흥행세를 실감케 한다.

또 ‘시동’은 배정된 전체 좌석 중 실제 관객의 점유율을 의미하는 좌석판매율에서 12월 28일(토)부터 30일(월)까지 3일간 평균 약 35%의 높은 수치로 박스오피스 TOP 3 중 1위를 기록, 관객들의 높은 만족도를 입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개봉 3주차에도 CGV 골든에그 지수 92%의 높은 평점 수치를 유지하고 있어 2020년 새해까지 장기 흥행의 불씨를 지폈다.

‘백두산’과 ‘시동’ 모두 절찬 상영중.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