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가 꼽은 올해의 한자 ‘이룰 성(成)’…40대 이상은 ‘어지러울 란(亂)’

380

2019년 올 한해를 나타내는 한자를 세대별로 조사한 결과, 20대는 ‘이룰 성(成)’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30대는 ‘위태할 위(危)’를, 40대 이상은 ‘어지러울 란(亂)을 각각 올해의 한자로 꼽았다.

잡코리아는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3143명을 대상으로 ’올해의 한자‘를 주제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잡코리아-알바몬 공동설문에 참여한 성인남녀들은 올 한해를 나타내는 가장 적당한 한자 한 글자와 2020년 새해를 대표했으면 하는 한자 한 글자를 각각 꼽았다.

먼저 올 한해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한자 1위에는 ’이룰 성(成, 13.7%)‘이 꼽혔다.

연령별로 살펴 보면 20대가 꼽은 올해의 한자 1위는 ’이룰 성(成, 15.5%)‘이었다.이어 ’어지러울 란(亂, 11.8%)‘과 ’위태할 위(危, 11.8%)‘, ’외로울 고(孤, 9.9%)‘, ’얻을 득(得, 7.0%)‘ 순이었다.

30대가 생각하는 올해의 한자로는 ’위태할 위(危)‘가 16.8%로 1위였다. ’어지러울 란(亂, 13.4%), ‘이룰 성(成, 8.4%)’, ‘외로울 고(孤, 7.9%)’, ‘편안 안(安, 7.9%)’이 5위권에 들었다.

40대 이상은 올해를 나타내는 한자 1~5위가 모두 부정적인 뜻을 담았다. 1위는 ‘어지러울 란(亂, 19.8%)’이 차지했고 ‘어두울 몽(蒙)’과 ‘위태할 위(危)’가 각 11.5%의 응답을 얻어 공동 2위였다. ‘다툴 쟁(爭)’과 ‘외로울 고(孤)’는 각 7.6%의 응답을 얻어 공동 4위였다.

직업군별 올해의 한자를 살펴 보면 대학생과 알바생은 ‘이룰 성(成, 대학생 18.8%, 알바생 15.8%)’을, 취준생과 직장인은 ‘위태할 위(危, 취준생 15.2%, 직장인 15.3%)’를 각각 1위에 꼽았다. 자영업자가 꼽은 올해의 한자는 ‘어지러울 란(亂, 13.4%)’이었다.

한편 성인남녀가 희망하는 새해의 한자 1위에는 ‘나아갈 진(進, 15.7%)’이 꼽혔다.

연령별로는 20대는 ‘나아갈 진(進)’을 18.9%로 1위에 꼽았다. 30대는 ‘이룰 성(成, 9.6%)’을, 40대 이상은 ‘편안 안(安, 15.3%)’을 희망하는 새해의 한자 1위로 꼽았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