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프듀 투표조작 사과… “300억 기금 조성해 음악인 지원”

42

허민회 CJ ENM 대표는 조작 논란이 불거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사태에 대해 사과하며 프로그램으로 탄생한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활동 재개를 지원하겠다고 30일 밝혔다. 허 대표는 “두 그룹의 활동을 통해 얻는 엠넷의 이익을 모두 포기하며 이른 시일 안에 활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J ENM은 순위 조작 관련 프로그램으로 얻은 이익과 앞으로 발생할 이익을 모두 내놓아 음악의 다양성 확보를 지원하는 300억 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회사 내부에 콘텐츠 전문가가 참여하는 시청자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프로듀스101’ 시리즈는 투명성과 공정성이 확보된 후 방송 재개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서현 기자 baltika7@donga.com